위드펀드, P2P입점사 대상으로 전산원장 분리보관 시스템 도입
위드펀드, P2P입점사 대상으로 전산원장 분리보관 시스템 도입
  • 이남석
  • 승인 2018.07.25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넥스트머니 이남석기자] 통합 분산투자 서비스 위드펀드(대표 이종석)가 P2P입점사들을 대상으로 전산원장 분리보관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25일 밝혔다. 

위드펀드 내에서 거래되는 모든 전산원장은 위드펀드 서버에 블록체인 방식으로 별도 분리 보관되며, 해당 자료의 열람은 대출금을 상환하기 위한 대출자와 투자금의 원리금수취권증서 발행을 요청하는 투자자만 가능하다. 

위드펀드는 전산원장 분리보관 이후 관련 업무를 진행하기 위한 법무법인과 업무계약 체결을 완료했으며, 플랫폼 사업자의 정상적인 서비스 진행이 불가능할 경우 선임된 법무법인이 투자자들의 원리금회수를 위해 파산관재인 역할을 수행한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P2P금융시장에서는 P2P회사들의 갑작스런 파산, 플랫폼서비스 중지 등, 소위 말하는 먹튀 사태로 인해 다수의 투자자들이 본인의 투자내역과 대출자에 대한 정보를 확인하기 어렵다는 문제점이 대두됐다.

따라서 업계에서는 투자자의 정당한 권리 행사를 위해서 전산원장의 분리보관 시스템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았는데, 위드펀드는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고자 입점한 P2P업체들을 대상으로 해당 서비스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종석 위드펀드 대표는 "P2P금융이 지속적으로 안정적인 성장을 하기 위해서는 안정적인 서비스가 꼭 필요하다"면서 "위드펀드는 안정적인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입점사를 대상으로 서비스를 진행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