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인사 주축으로 한 '한국블록체인기업진흥협회' 창립
정치권 인사 주축으로 한 '한국블록체인기업진흥협회' 창립
  • 이남석
  • 승인 2018.07.18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회장은 前 국회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 출신 '류근찬' 선임

[넥스트머니 이남석기자] 전현직 정치권 인사들과 유망 기업들을 주축으로 한 한국블록체인기업진흥협회(KBEPA)가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창립총회를 열고 출범을 선언했다. 회장은 국회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을 지낸 류근찬 전 의원이 맡았으며 이수성 전 국회총리와 정대철 전 민주당 대표가 각각 명예총재와 총재로 선임됐다. 

외에도 유준상 한국정보기술연구원장이 협회 이사장을 맡았으며, 안동수 전 KBS 부사장과 이한영 농축산식품살리기 운동본부회장이 각각 수석부회장과 상임부회장직 자리에 올랐다. 

한국블록체인협회를 비롯해 최근 블록체인과 관련한 협회가 다수 생겨나는 가운데, 한국블록체인기업진흥협회는 블록체인 기업들이 국가 전반의 혁신과 국가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는 목표다. 

구체적으로는 '기반기술 연구지원', '산학협력', '인재양성 교육사업 및 자격증제도의 도입', '기업과 사업에 대한 컨설팅과 기업신용평가사업' 등을 통해 보다 건전한 국내 블록체인 생태계를 구축하는데 앞장 선다는 계획이다. 

류근찬 회장은 이날 창립총회에서 "블록체인은 금융, 유통, 물류, 전력거래, 비상장주식거래 등 모든 분야에서 핵심기술로 등장하고 있다"면서 "한국블록체인기업진흥협회를 통해 정부와의 협의 채널을 효과적으로 가동하여 법과 제도를 시장친화적으로 개선하고 관련업계의 애로사항을 해결하는 데에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세미나의 주제 발표자로 나선 김형중 고려대 교수는 "암호화폐 규제는 필요하나 과잉금지는 산업의 독이 될 것"이라면서 "암호화폐에 대한 정부의 규제는 투자자 보호와 불법자금 차단, 신산업 진흥이라는 세 가지 목표를 달성하는 데 맞춰져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